메모리얼소식

[충북뉴스] 단양군, 중앙선 폐철로 체류형 관광명소화

기사
작성일
2022-03-28 14:34
조회
48
기사보기 [충북뉴스_소진섭 기자]



(충북뉴스 단양=소진섭 기자) 단양군이 중앙선 폐철도 관광자원화 사업에 이어 폐선로를 활용한 체류형 관광명소 개발사업에 나선다.

28일 단양군에 따르면 국가철도공단이 주관하는 민간 제안사업 심의에서 중앙선 폐선 단양역∼심곡터널(1.7km) 구간에 대한 개발 사업이 채택됐다.

이 사업은 대규모 민간 자본을 들여 단양역∼심곡터널(1.68km) 2만7천977㎡ 부지에 각종 전시체험 시설과 카페, 휴식 공간과 함께 다이내믹한 놀이 시설의 도입이 계획돼 있다.

특히 현재 중앙선 단성역∼죽령역 폐선 구간(8.2km)에는 레일코스터와 풍경열차 등 관광시설을 도입하는 340억 원 규모 폐철도 관광자원화 사업이 진행 중이어서 폐선 철도부지가 지역의 명품 관광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여기에 최근 수중보 건설로 물 활용 여건이 좋아진 사업 대상지 일원에는 시루섬 생태탐방교 조성사업이 내년 완공을 앞두고 있고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강잔도 등 인기 관광시설이 집약돼 향후 지역 활력을 주도하며, 높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단양군은 기대하고 있다.

단양군은 시루섬생태탐방교 개장 일정에 맞춰 단양역∼심곡터널(1.7km) 구간 개발사업을 완료해 관광 흥행 효과가 극대화되도록 국가철도공단과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사업의 속도감을 높일 계획이다.

단양군 관계자는 “민간개발 사업을 진행할 단양역은 지난해 KTX-이음이 개통돼 서울 등 수도권에서 80분 내에 도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군의 핵심 관광시설들이 집중돼 포스트코로나 시대 많은 관광객의 발길을 끌어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출처 : 충북뉴스(http://www.cb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