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얼소식

[동양일보] 단양군, 영춘면에 '북벽지구 테마파크' 만든다.

기사
작성일
2016-12-07 15:24
조회
33
기사보기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단양=동양일보 장승주 기자)단양군은 7일 ‘북벽지구 테마파크 조성사업 기본구상 용역’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보고회는 류한우 단양군수를 비롯해 실과장, 담당자 및 용역업체 등 2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주)메모리얼 김용문 대표의 보고에 이어 질의응답 및 토론방식으로 진행됐다.

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북벽지구 테마파크는 2021년까지‘단양 소백산정원’을 비전으로 단양과 소백산의 자연물인 수(水)·석(石)·목(木)·어(魚)의 4가지 테마로 온달관광지, 화전민촌 등과 연계되는 단양 북부관광콘텐츠 명소로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된다.

영춘면 상리 일대에 조성될 북벽지구 테마파크는 215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되며, 7만1028㎡에 단양 농촌테마공원과 곡계굴 평화공원으로 구성된다.

단양 농촌테마공원은 농촌다움을 유지·보전할 수 있고 여가 및 체험·휴양을 목적으로 하는 시설이 주로 만들어진다.

이 공원에는 단양 소백산정원, 토종어류 아트아쿠아리움, 진입광장, 수상레포츠단지 등이 들어서며, 단양수석 및 소백산야생화 스토리텔링, 토종어류 축양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될 예정이다.

곡계굴 평화공원은 전시관, 위령탑 등 희생자들의 넋과 유족의 아픈 상처를 위로함과 동시에 교육의 장이 될 수 있는 전시관, 교육관, 위령탑 등의 시설이 들어선다.

군은 내년 국·도비 공모사업에 신청한 후 2018년까지 부지매입 및 세부설계, 기반공사를 마무리하고 2019년부터 2020년까지 기반시설 및 건축 및 조경공사 등을 추진해 2021년에 준공이 가능하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영춘면은 단양군 북부관광의 주요 거점으로 구인사, 온달관광지, 레프팅 등 자원을 바탕으로 다양한 방문객들이 찾고 있다”며“녹색관광 단양의 차별적 특성을 반영하는 신규매력공간을 도입하여 영춘면을 찾는 방문객에게 새로운 관광거리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http://www.dynews.co.kr)